지난해 제품결함 등 리콜 1404건…자동차ㆍ축산물 급증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지난해 각종 제품ㆍ물품의 ‘리콜’이 축산물과 자동차 분야에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의 안전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데다, 자발적 리콜을 통해 긍정적인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기업의 노력이 복합된 것으로 해석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9일 발표한 ‘2017년 리콜 현황’을 보면 작년 소비자기본법 등 관련 법률에 따른 총 리콜 건수는 1404건으로, 전년보다 199건(12.4%) 줄었다.

리콜 건수는 지난 2014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약재에 대한 대규모 리콜 명령(561건)을 내리며 1752건을 기록했던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작년 리콜 유형을 보면 리콜 명령이 701건(49.9%)으로 가장 많았고, 자진 리콜 529건(37.7%), 리콜 권고 174건(12.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자진 리콜은 2015년 536건, 2016년 556건 등 매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있다.

품목별로는 일반 공산품 리콜이 587건으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 287건, 식품 228건, 의약품(한약재 포함) 100건, 축산물 96건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축산물과 자동차는 리콜이 늘었지만, 의약품과 식품에선 감소했다.

일반 공산품은 세정제나 코팅제 등 리콜이 다소 증가했지만 제품안전기본법상 안전성 조사 관련 리콜 조치 건수가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6.1% 줄었다.

자동차는 자동차ㆍ부품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결함 등으로 완성차 업체들의 자진 리콜이 늘면서 전년보다 리콜 건수가 18.6% 늘었다. 축산물은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식용란 잔류물질 검출 등으로 리콜 명령이 크게 늘며 전체 건수가 74.5% 증가했다.

식품은 첨가물 기준 위반 건수가 줄면서 전년보다 32.1% 감소했다. 의약품도 41.2% 줄었다.

리콜 근거 법률을 보면 리콜을 규정한 16개 법률 가운데 제품안전기본법에 따른 리콜이 26.9%로 가장 많았고, 이어 자동차관리법(18.7%), 식품위생법(15.2%), 소비자기본법(12.5%) 순이었다.

공정위는 작년 리콜과 관련한 개선 사항으로 정보 제공과 피해 구제 신청이 가능한 ‘행복드림 열린 소비자포털’(www.consumer.go.kr, 애플리케이션 ‘행복드림’) 개선을 꼽았다. 이를 통해 리콜 정보 제공 분야를 식품ㆍ공산품뿐 아니라 화장품ㆍ의약품ㆍ자동차 등 9개 품목으로 넓혔다. 아울러 지난해 10월에는 소비자에게 리콜 정보를 쉽고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할 수있도록 정부 부처 전체에 적용되는 ‘리콜 공통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공정위 관계자는 “행복드림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통합 리콜 정보를 볼 수 있으며 품목별 리콜정보는 각 부처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며 “소비자도 위해 물품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 소관 부처에 적극 신고해 소비자 주권 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