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신개념 청렴 행정 선보인다

[사진=최대호 안양시장]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최대호 안양시장이 다음 달 4일까지 공직자 특별감찰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감사관을 총괄로 3개 반 21명의 감찰반을 편성해 이번 특별 감찰을 실시한다. 명절 분위기에 편승해 발생하기 쉬운 청탁금지법․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행위를 집중 점검한다.

직무관련자로부터 명절 인사를 핑계로 한 금품, 향응 수수 등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성범죄, 음주운전 등 주요 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를 불문하고 엄중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무단이석 등 복무위반 행위, 추석 명절 종합상황실 및 당직실 운영실태, 민원처리 지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에 중점을 두고 감찰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최 시장은“시민들이 공직자에게 바라는 청렴의 기대치가 높은 만큼 청렴을 기본으로 정책을 추진해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시는 공무원 부조리를 시민이 신고할 수 있는 공직비리익명신고센터를 시 홈페이지에 설치, 운영하고 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