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엔 내고을 축제·관광지… 명절피로 날릴 곳은 가까이 있네

순천만자연생태공원 갈대길. [제공=한국관광공사]

22~26일 한가위 문화-여행주간

한가위 효도는 차례를 마치면 부모님과 가족들을 데리고 속히 집안을 빠져나와, 내 고을의 관광지, 축제장로 놀러 가는 것이다.

대가족 소풍’이라는 목표가 정해지면 가사노동을 서둘러 마치기 위해 온 식구가 분담을 하니 여-남 갈등이 사라진다. 마당에서 뛰쳐나오면 갈등이 원천봉쇄되고 오직 즐거움과 웃음 뿐이다. 문화-관광이 주는 생래적 혜택이다.

여행단체, 문화예술단체, 고궁, 박물관, 지자체,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가 행복만 남는 한가위를 위해 다채로운 놀이 멍석을 깔았다.

대국민 서비스가 본업인 문화 관광분야 민관은 추석연휴인 오는 22~26일을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으로 정하고 무료입장, 축제, 공연을 다채롭게 마련했다.

서울랜드 추석 세계민속놀이 체험.

▶무료개방= 전통 명절인 한가위를 맞이해 ▷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창경궁과 종묘, 왕릉 등 서울 경기 충남 지역의 20여 개의 문화재 입장과 ▷4개 국립공원(북한산, 설악산, 지리산, 소백산) 생태탐방원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무료이고 ▷4개 국립과학관(부산, 대구, 광주, 과천)의 상설전시관 관람료는 반값이다.

담양 죽녹원, 소쇄원, 한국가사문학관, 경주 양동마을, 동궁과 월지, 양산 통도사, 내원사 등도 무료이다.전남 곡성 기차마을 패러글라이딩, 제주 난타 등 150여 개의 관광지 및 관광상품이 싼값에 입장한다. 상하농원, 낙안읍성, 순천만 등 웬만한 곳에선 한복만 입으면 무료 입장이다.

박물관 추석 한마당 한가위 공연.

▶고을 별 잔치 한마당= 서울 종로 국립민속박물관 ‘한가위 한마당(9.25~26)’, 부산 ‘영판좋다 달(Moon)판이네(9.24)’, 대구 달서구 ‘빽 투 더 달구벌(9.22~26)’, 광주 북구 국립광주박물관 ‘한가위 우리문화 한마당(9.22~26)’, 남원 ‘신관사또 부임행차(9.24~25)’, ‘문경새재 달빛사랑 여행(9.22)’ 등이 펼쳐진다. 경기 안성 코스목동 축제, 강원 평창 백일홍 축제, 충남 태안 코리아플라워파크 국화&빅토리아 축제, 경남 하동 코스모스 메밀꽃 축제, 제주 휴애리 핑크뮬리 축제 등이 추석에 맞춰 진행된다.

대구 달성군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수원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 삼척 ‘동해왕 이사부 축제’, 포항 ‘스틸아트 페스티벌’, ‘창원조각 비엔날레’도 그렇다.

▶“부장님, 저 갑니다” 적법한 내 휴가찾기 캠페인= 휴가문화 개선 캠페인도 진행된다. 봄 여행주간의 ‘휴밍아웃’, 여름의 ‘휴가에는 사유가 필요 없다’에 이어 가을엔 ‘휴가품앗이’를 하는 때라는 점을 알린다. 문체부 금기형 관광정책국장은 “추석연휴 기간에 국민들이 충분히 쉬고, 즐겁게 놀 수 있도록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을 마련했다.”라며, “떠나기 좋은 가을, 여행으로 누리는 ‘쉼표가 있는 삶’을 이어나가기 위해 가을 여행주간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함영훈 기자/abc@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