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옴므ㆍ시스템옴므 라인 확대…올해 매출 1200억 목표

[사진=한섬, 시스템옴므 가을ㆍ겨울 시즌용 SSC 라인]

- 한섬, 남성복 강화…FW시즌용 더 젠틀ㆍSSC라인 출시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섬은 올 가을ㆍ겨울시즌을 맞아 남성복 브랜드인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에서 ‘더 젠틀(THE GENTLE)’과 ‘SSC’ 라인을 각각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타임옴므는 세련되고 품격있는 비즈니스 캐주얼을, 시스템옴므는 국내 유명 아티스트와 협업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한섬 관계자는 “이미 여성복 시장에서 확실하게 자리잡은 타임ㆍ시스템과 함께 국내를 대표하는 남녀 토털 프리미엄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고 했다.

타임옴므의 더 젠틀 라인은 클래식과 캐주얼 스타일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어 최근 복종에 상관없이 인기를 끌고 있는 ‘셋업 슈트’를 비롯해 기존 캐주얼 아이템과 믹스매치해 젊게 스타일링하는 ‘트렌디룩’, 재킷에 셔츠와 니트를 함께 코디해 감각적인 컬러감을 강조하는 ‘레이어드룩’으로 콘셉트를 정했다.

먼저 가을 시즌에는 재킷ㆍ코트ㆍ셔츠ㆍ니트ㆍ팬츠 등 총 18개 모델을 선보인 뒤 겨울 시즌까지 순차적으로 다운 등 아우터류를 더해 총 32개 모델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 SSC 라인은 아우터ㆍ다운ㆍ점퍼ㆍ티셔츠ㆍ니트ㆍ팬츠ㆍ액세서리 등 총 25개 모델로 구성돼 있다. 일부 아이템은 기존 시스템옴므보다 판매 가격을 10~15% 낮춰, 가성비를 높였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섬은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를 앞세워 국내 남성 패션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상품 기획과 외부 전문가와의 협업 등을 통해 남성 패피족에게 한 발 앞선 트렌드를 제안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두 브랜드의 매출 목표도 지난해보다 10% 이상 높인 1200억원으로 정했다.

한섬 관계자는 “남성 럭셔리 캐주얼 시장에서 다양한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춘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새로운 라인을 출시했다”며 “각 브랜드별로 추구하는 브랜드 방향성에 맞춰 상품기획과 디자인 강화에 힘쓸 방침”이라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