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문재인-리용호 연설예정…유엔총회 개막 ‘남북미 외교전’ 주목

제73차 유엔총회가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막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과 맞물려 시작된 이번 총회에서는 북핵과 관련해 어떤 해법이 나올지 관심이 주목된다.

이번 총회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린다. 지속 가능한 개발, 국제평화ㆍ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는 오는 25일부터 내달 1일까지 열린다. 이 자리에서는 각국 정상이나 외무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로 전한다. 이번에는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를 포함해 옵서버 자격으로 교황청, 팔레스타인,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해 연설한다. 관례상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리용호 외무상도 연설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양측이 절제된 모습으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완전 파괴”를 언급해 위협 수위를 끌어올린 바 있다.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총회 연설과 한미 정상회담에 나서는 가운데 북한 비핵화와 북미 간 협상 촉진 등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실질적인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 완화ㆍ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신경전이 벌어질 수 있다. 안보리는 일반토의 기간인 오는 2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재로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는 장관급회의도 개최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 서명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과의 무역협정은 완전히 재협상 됐으며, 서명할 준비가 됐다”며 “우리는 유엔(총회)에서 또는 그 후에 곧 서명할 수 있다”고 했다.

양영경 기자/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