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北매체, 비핵화 언급 없이 남북관계 강조…“조국통일사 새로운 장”


-“진실하고 따뜻한 분위기 속 진행”
-노동신문, 정상회담에 5개면 할애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 관영매체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진행한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6시께 “역사적인 제5차 북남수뇌회담이 18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되었다”며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정상회담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그리고 북한 측에서 김영철 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을 전면적으로 충실히 이행해 북남관계 발전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교환이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명시한 판문점선언을 언급하기는 했지만 비핵화에 대해 직접적 언급 없이 남북관계 발전에 무게를 둔 셈이다.

통신은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올해에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두 차례의 상봉과 회담 이후 긍정적으로 훌륭하게 발전하고 있는 현 북남관계상황에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고 호상 관심사로 되고 있는 중요 문제들에 관한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시었다”면서 “회담은 진실하고 호상 이해의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노동당 청사를 방문한 문 대통령을 따뜻이 맞이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면서 문 대통령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 2018.9.18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작성한 글도 소개했다.

통신은 별도 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과 김 위원장 부부가 직접 영접을 나간 것부터 평양 시내에서 진행된 두 정상의 무개차 퍼레이드까지 비교적 자세히 소개했다.

통신은 “우리 민족의 조국통일사에 또 하나의 새로운 장을 아로새기게 될 북남수뇌(남북정상)상봉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우리 민족끼리의 정신에 기초하여 북남관계의 발전을 더욱 가속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데서 중대한 계기로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총 6개면 중 5개면에 남북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할애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신문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평양 순안국제공항 영접과 환영행사, 공연관람, 그리고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의 옥류아동병원과 김원균 명칭 음악종합대학 참관 소식 등을 사진과 함께 비교적 상세히 보도했다.

또 5면에선 남측 특별수행단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과 남측 경제인의 리룡남 내각부총리 면담 소식을 전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