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南ㆍ北정상, 노동당 본부청사서 역사적 ‘핵담판’

[사진=평양 공동취재단]

“노동당 본부청사서 남북정상회담 하는 것도 처음”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3시 30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평양에서의 첫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남북 정상회담이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개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설치된 프레스센터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며, 장소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라며 “노동당 당사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다만 취재는 두 정상 간 만남까지만 가능하며 모두발언 및 회담과정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이날 오후 2시 40분경 방명록에 서명하고, 북한 아이들과 대화의 시간 및 간단한 체육체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윤수석은 “김 여사와 리 여사는 음악 공부를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오후 3시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했다. 여기에는 김영섭 작곡가와 가수 에일리, 지코가 동행했다”고 했다.

특별수행단은 오후 3시 30분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접견하고,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은 리용남 경제담당 내각부총리와 만남을 갖기로 했다. 정당3당대표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노동당 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본격적인 핵담판을 벌일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당초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가 판문점선언을 바탕으로 한 남북관계의 내실있는 진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북미대화 촉진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19일 오후께 남북정상이 함께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평양 선언(가제)’을 발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담 의제는 선후를 정하지 않고 진행됐다. 형식보다는 내실 있는 성과물을 내기 위해 남북이 의논한 결과다. 다만 큰 줄기는 모두 3가지다. 남북관계 개선, 한반도 비핵화 및 북미관계 촉진, 남북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이다. 윤 수석은 회의 전 “의제의 선후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이 끝나면 문 대통령 내외와 수행원들은 평양시 중구 역전동 대동강변 평양 대극장에서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관람을 한다. 이후 북측 고위간부들과 목란관에서 대통령과 공식ㆍ특별ㆍ일반 수행원 모두 참석하는 환영만찬이 열릴 예정이다. 윤 수석은 “만찬은 9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현지 사정에 따라 바뀔 수 있다”며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선 풀기자가 있고 대변인이 있지만, 내부에서 회담장 안으로 들어갈 수 없어 일정이 끝난 다음 대변인과 풀기자가 취재해서 여러분에게 별도로 알려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