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남북경협, ‘철도·도로 동서회선’ 신호탄..연내 착공

-文 “연내 남북 동서회선 철도와 도로 착공식, 개성공단·금강산 곧 정상화”

[헤럴드경제=평양공동취재단ㆍ이승환 기자] 올해 안에 남과 북을 잇는 동해선과 서해선 철도 및 도로 건설이 시작된다. 또 이른 시일 내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이 정상화될 예정이다. 철도와 도로 등 교통 기반시설 건설을 신호탄으로 남북경헙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경제협력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합의했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양에서 남과 북의 교류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 만들어내기로 했다”며 “남북은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사업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며 “전염성 질병 유입 확산을 막기 위한 보건협력도 즉시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