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평양공동선언 확고히 지지…평화 터전 만들어야”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남북정상의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확고한 지지 입장을 표명하면서 한반도를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국무위원은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외교부 청사에 열린 산둥(山東)성 홍보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어제 산둥반도 건너편 한반도에서 좋은 소식이 들려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한반도 전체 국민의 복이며 중국을 포함한 각국 인민의 바람“이라면서 ”중국은 이를 열렬히 축하하며 확고히 지지한다“고 반겼다.

그러면서 ”남북이 양측관계를 전면적으로 개선 및 발전을 시키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군사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이 되도록 노력하는 것만큼 좋은 게 없다“면서 ”각국은 행동으로 이런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왕 국무위원은 ”올해는 정전협정 65년“라면서 ”평화는 느리게 오지만 우리는 이렇게 어렵게 얻은 평화의 기회를 다시는 잃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