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정상, 오늘 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 선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첫 날인 18일 저녁 만찬에서 독도가 포함된 한반도기를 배경으로 축배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평양 공동취재단 김수한 기자]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와 관련해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인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렇게 말하고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 핵 불능화가 실천적 단계에 돌입하고 군사적 긴장완화는 실질적 불가침을 제도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남북이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며 “한마디로 전쟁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저녁 문 대통령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공연 중인 집단체조를 관람하는 자리에서는 15만명의 북한 관람객에게 인사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5.1 경기장(에서 관람할)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에서 문 대통령이 북측 참석자 15만명을 위한 인사 말씀을 하게 돼 있다”며 “시간은 1~2분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생중계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전 남북정상의 추가 회담에는 남측에서 서훈 국정원장, 북측에서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한걸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20일 백두산 방문과 관련, “내일 삼지연 공항으로 이동하게 되고, 거기에서 바로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귀향하는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