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A7 ‘3개의 눈’ 달고 글로벌 공략

삼성전자 ’갤럭시A7‘ 골드 색상. [제공=삼성전자]

내달 초부터 전세계 순차 출시
중급형제품에도 혁신기술 장착

갤럭시 최초 트리플 카메라 탑재
4가지 색상…가격 50만~60만원대
인텔리전트·프로라이팅 기능도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7’을 공개하고, 10월 초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갤럭시A7’은 스마트폰 후면에 3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삼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도 아직 적용되지 않은 트리플 카메라다. 앞서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사장)은 중급형 제품에도 혁신 기술을 먼저 적용해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갤럭시A7’은 사람의 시야각과 같은 화각 120도의 초광각 8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이 가능하다.

파노라마 모드로 촬영할 경우 더 많은 풍경과 장면을 촬영할 수 있다.

또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직접 보면서 배경을 얼마나 부드럽고 흐릿하게 처리할지 조정하거나 촬영 후 갤러리에서 조정할 수 있다.

저조도 환경에서 4개의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합쳐 더 많은 빛을 흡수할 수 있는 기술이 탑재돼 어두운 곳에서도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할 필요가 없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도 ‘갤럭시 A7’에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도 진화했다. 24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인물의 좌우 혹은 전면에 조명 효과를 줄 수 있는 ‘프로 라이팅(Pro Lighting)’ 기능도 담겼다.

‘갤럭시A7’은 18.5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0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지문인식센서를 스마트폰 옆면에 배치했고 ‘얼굴 인식’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음식 등 모드를 선택한 후, 피사체에 카메라를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빅스비’, 종합 건강 관리 애플리케이션 ‘삼성 헬스’를 제공한다.

‘갤럭시 A7’은 블루, 블랙, 골드, 핑크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시되는 모델과 색상은 지역별로 다르다. 가격은 50만~60만원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든 고객들에게 의미있는 혁신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실용적이면서도 강력한 성능의 ‘갤럭시 A7’은 일상 생활에 편리함과 특별함을 더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내달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A 갤럭시 이벤트(A Galaxy Event)’를 개최하고 새로운 갤럭시 스마트폰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