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 오피스텔서 떨어진 식칼 등 흉기 3개 ‘아찔’…외국인 용의자 수사 중

인천의 한 고층 오피스텔 건물에서 흉기 3개가 떨어졌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 중이다.[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천의 한 고층 오피스텔 건물에서 흉기 3개가 떨어졌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19층짜리 오피스텔 외부 1층 바닥에 식칼과 과도 등 흉기 3개가 떨어져 있는 것을 이 건물 1층에 입주한 한 상가 주인 A(36) 씨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A 씨는 경찰에서 “식칼, 과도, 가위가 상가 밖 1층에 떨어져 있는데 위층에서 떨어진 것 같다”고 진술했다. 다행히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대여서 흉기에 맞아 다친 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흉기 3개를 수거해 감식을 벌였으나 지문을 확인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경찰은 신고 시간대 유일하게 불이 켜진 오피스텔 9층의 외국인 여성을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