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여행상품 최고 대박, ‘만원의 행복’ 올해도 한다

정부-관광公-코레일 전통시장-관광지 기차 당일치기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만원 내고 당일치기 기차 및 육로 여행을 하는 ‘만원의 행복’은 정부-공기업이 만들어낸 여행상품 중에서 가장 큰 대박을 기록했다. 올해에도 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가을여행주간(10월 20일~11월 4일)을 맞아 코레일과의 협업으로 진행하는 ‘만원의 행복’ 당일 기차여행 참가 신청을 오는 10월 1일 오후 3시부터 10월 4일 오후 3시까지 접수한다.

정부-관광공사-코레일 간부들의 대대적인 환송을 받으며 떠날 여행자 3840명은, 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만원의 행복’은 단돈 만원으로 기차를 타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숨은 명소와 지역의 전통시장을 체험할 수 있는 당일기차여행 이벤트로, 2016년 봄여행주간때부터 추진되어 오고 있다.

올해에는 여행지가 더 많아졌다. 이번에는 특별기차여행프로그램으로, ‘고용위기지역(목포/영암/해남, 창원, 거제, 통영/고성, 울산, 군산) 특별 기차여행’9개 코스와 DMZ 투어 2개 코스가 새롭게 포함되어 총 27개의 코스가 준비되어 있다.

특별기차여행지만 경우에 따라 1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을 낼 수도 있다.

신청은 10월 1일 오후 3시부터 4일 오후 3시까지 총 4일간 2018 여행주간 홈페이지(travelweek.visitkorea.or.kr)의 이벤트 메뉴에서 진행된다. 당첨자는 10월 11일 오전 10시에 여행주간 홈페이지 및 개별 문자로 발표될 예정이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