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실패한 사람 전분야 실패 가능성, 안보도 우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20일 “경제 정책, 산업정책이 완벽한 실패를 하고 있다. 완벽한 실패를 하고 있다는 것은 전 분야에서 실패를 거듭할 가능성이 크다”며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군사적 적대조항 전면금지’ 조항에 대해서 비판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열린 국회비대위회의에서 “실패를 하는 사람이 실패를 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국가 안보와 관련된 부분에 있어서 정말 가서 스스로의 느낌, 감정, 희망을 가지고 가는게 아니라 현실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여러 걱정을 섞어서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20일 “비핵화 문제 진전이 거의 없고 우리의 국방력은 상당히 약화시켜놓는 그야말로 정찰 부분에는 우리의 눈을 빼버리는 합의를 했다”며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군에 대한 대비가 약화됨으로서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전쟁이라고 하는 것은 한 사람에 의해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잘 짜여진 계획에 일어나는게 아니라 우연, 사고에 의해서 아니면 자체 여러 조직 내부의 권력갈등으로 누구에 의해 일어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잘못된 결정을 한 경우들이 많은 경우 혹시 내가 잘못된 결정을 하는게 아닌가 하고 스스로 의심을 해줘야 한다”며 “그래야 좋은 결정이 나온다. 특히 우리 국민의 안전과 민족사적인 큰 결정을 할때는 반드시 그래야 한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