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조 8000억원 투입 4차산업혁명거점 도시로 도약···민선 7기 추진방향, 성과확산을 위한 추진전략 논의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에 2조 8000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4조70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조 9000억원 등 총 6조 6000억원의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3만 6000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20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 제3차 회의’에 참석, 민선 7기 공약과 연계한 4차 산업혁명 육성 과제추진과 성과를 확산키 위한 이 같은 전략을 논의했다.

우선, 민선 7기를 맞아 기존 24개 추진과제를 16개 과제로 새롭게 디자인했다. ▷ 4차산업혁명 인력양성, ▷ 지역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 ▷ 세계 선도형 스마트시티 조성, ▷ 스마트 교통 도시 대전 조성 등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과제를 추가했다.

특히, 민선7기를 맞아 유전자와 블록체인 등 신산업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해 미래의 먹을거리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2000개 스타트업 기업 육성, 4차산업혁명 인력양성 사업 등 적극적인 취ㆍ창업 지원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유전자와 블록체인 등 신산업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또, 대전시는 주요과제에 대한 평가와 고도화를 통해 내실을 다지고 시민참여형 플랫폼을 구축,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인근 세종, 충남, 충북과 함께 신수도권 지역 상생을 위한 4차 산업혁명 지역별 신산업 특화분야 협력 체계를 구축, 충청권이 함께 4차 산업혁명에 공동으로 대응한다.

UN 등 국제기구와 연대해 WTA회원도시가 함께하는 국제 4차산업혁명포럼을 개최해 세계 속의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우위를 선점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며 “앞으로 시민 포럼을 운영하고 시민체감형 R&BD 기업지원과 같은 사업을 추진하는 등 시민참여형 플랫폼을 구축해 시민들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육성정책을 적극적으로 대응키 위해 지난해 7월 출범했다.허태정 시장과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지역의 민ㆍ관ㆍ산ㆍ학ㆍ연 관계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됐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