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트럼프와의 ‘일자리 100만개 약속’ 철회”

마윈 알리바바 회장[AP연합뉴스]

미중 무역 갈등 고조 탓
FT “애초에 구체적 계획은 없어”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마윈 중국 알리바바그룹 회장이 미국 내 일자리 10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철회했다. 그는 미중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있어 지난해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했던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19일 마 회장은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내 일자리 창출 약속은 우호적인 미중 관계와 이성적인 무역 관계 속에서 이뤄졌다”며 “하지만 이같은 관계가 더이상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의 약속도 이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마 회장은 지난해 1월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었던 트럼프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마 회장은 알리바바의 온라인 상점을 통해 미국 기업들이 중국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마윈과 나는 엄청난 일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히며 마 회장을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기업가 중 한명’이라고 치켜세웠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는 “마 회장이 처음에 이같은 약속을 했을 때 구체적인 계획 없이 포괄적인 구상을 말한 것이었다”며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는 친기업적 대통령 탄생에 따른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낳았다”고 전했다.

당시 마 회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일주일 후 알리바바의 자회사 앤트파이낸셜서비스그룹은 미국 송금업체 머니그램 인수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미중관계가 악화되면서 인수 협상은 진전을 이루지 못했고 결국 지난 1월 미국 규제 당국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한편 마 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무역 갈등은 중국과 외국 기업들에게 즉각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하며 중국 기업들이 관세를 피하기 위해 생산 기지를 다른 곳으로 옮기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마 회장은 “무역은 전쟁을 위한 도구가 아니라 평화를 이끌어야 한다”며 “하지만 미중 무역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알리바바는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 회장은 전날 미중 무역 갈등 여파가 향후 20년간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마 회장은 내년 알리바바 회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ssj@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