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핵화 실질적 진전 이뤄낸 것 괄목한 성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확인한 것에 대해 큰 기대를 걸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 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루어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동창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 폐기하기로 한 부분은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으로 이후 상호신뢰를 기반으로 한 각 주체별 필요한 추가조치의 연쇄적 실행을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ㆍ문화ㆍ사회ㆍ환경ㆍ역사 전반의 교류 협력 강화, 이산가족 문제 해결 등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여러 분야에 걸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

이 대변인은 ”경제 분야를 비롯하여 사회, 문화 등 영역별 교류 협력의 구체적 계획들의 면면도 그 자체로 비핵화 합의 이상의 결실이다. 그 실천 자체로 이미 ‘공고한 평화‘“라며 ”이번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평양공동선언은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가 기대한 신뢰와 믿음이 남북의 실천이 담보되는 구체적 계획으로 현실화되었다는 점에서 모두가 반기고 있다“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