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페인트, 대림화학 인수…기능성 화학산업 진출

삼화페인트공업(대표 오진수)이 특수정밀화학 제조업체인 대림화학을 인수, 기능성 화학산업에 진출한다.

20일 회사 측에 따르면, 80억원을 투입해 대림화학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 지분 100%(158만여주)를 확보할 계획이다.

지난 18일 법원의 회생계획안 인가에 따라 구주 240만주와 회생채권에서 출자 전환되는 주식은 전량 무상 소각된다. 삼화페인트는 지분 100%를 확보하게 된다.

대림화학은 경남 함안에 위치한 정밀화학업체로, 전자재료 및 의약품 중간체 등을 생산한다. 1976년 설립 이래 40여년 축적된 전자재료 및 의약품 중간체 제조에 필요한 화학합성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전자재료는 제품의 특성상 금속이온 관리능력이 중요한데, 대림화학은 관련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전자재료, 의약품 등에 원료로 사용되는 그리냐르(Grignard) 반응기술을 보유, 연 300억원대의 안정적 매출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정밀화학 제품 특성상 단일제품을 연속으로 생산하는 구조가 아닌 다품종 소량으로 제품을 생산해야 하는 부담과 수요변동 예측 실패에 따른 재고 누적 등으로 인해 유동성 부족에 직면했다. 지난 2월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삼화페인트는 대림화학이 보유한 전자재료 소재, 의약품 중간체, 촉매 등 특수기능성 화학소재 제품 시장 진출과 기존 도료산업과 시너지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화페인트 관계자는 “대림화학 인수를 발판으로 도료산업에서 나아가 기능성 화학산업 진출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