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천신만고 끝 7년 만에 AFC챔스리그 4강 진출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수원 삼성과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승부차기를 막아낸 수원 삼성 신화용 골키퍼가 포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골 내줘 1, 2차전 3-3…전북에 승부차기 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수원 삼성이 전북 현대의 ‘불꽃 추격’을 따돌리고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전북에 세 골을 연이어 내주며 0-3으로 졌다.

원정 1차전에서 3-0으로 앞섰던 수원은 합계 3-3이 되면서 이어진 연장전에서도승패가 가려지지 않아 승부차기까지 치른 끝에 4-2로 이겨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입한 건 2011년(4강 탈락) 이후 7년 만이다.

수원은 톈진 취안젠(중국)을 완파하고 4강에 선착한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다음 달 3일(원정), 24일(홈) 4강전을 치른다.

반면 K리그 ‘1강’ 전북은 대한축구협회(FA)컵에선 16강 탈락에 이어 2년 만의 우승을 노린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고배를 들며 올해 트로피를 노릴 대회는 K리그1만 남겨뒀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승부차기에서도 경험이 풍부한 신화용이 전북 첫 주자 김신욱의 오른발 슛을 막아내고 세 번째 키커 이동국의 슛마저 무위로 만들며 수원의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