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세전이익 연말 역대 최고치 경신 전망…지난해 4733억원에 이어 올해 5000억원 돌파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지난해 4733억원의 세전이익을 달성한 수협이 연말까지 5000억원 돌파가 유력시 되고 있다. 만약 달성된다면 역대 최고 수익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수협에 따르면 중앙회와 회원조합 그리고 은행을 포함한 전체수협은 8월말 기준을 3170억원의 세전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하면 약 600억원이 증가한 실적으로 이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말 5000억원 돌파가 무난할 전망이다.

이 같은 수익규모 성장은 2016년말 단행된 사업구조개편을 계기로 급격히 이뤄졌다. 수협은행을 자회사로 분리해서 자본을 확충하고 이를 통해 변경된 BIS 기준을 충족하고자 이뤄진 사업구조개편작업을 통해 수협은행은 수익규모가 사업구조 개편 직후 4배 가량 늘어났다.

자본구조를 강화한 덕분에 총자산규모는 4조4000억원 이상 증가했고 특히 BIS비율이 4%포인트 이상 급등하는 가운데 고정이하여신비율도 0.9%로 낮추는 등 수협은행은 건실한 중견은행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처럼 경영이 크게 호전되면서 수협의 공적자금 상환 일정도 속도를 내고 있다. 당초 수협은 올해부터 공적자금을 상환키로 했지만 김 회장 취임 후 경영호조세를 이어간 덕분에 약정된 일정보다 1년 앞당겨 지난해 127억원을 상환했고 이어 올해 1100억원을 추가로 갚았다.

올해 8월말까지 수익규모를 고려할 때 내년도 공적자금 상환액은올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중앙회와 은행뿐만 아니라 회원조합들의 경영성과도 괄목할 개선을 이뤄냈다. 지난 2014년 638억원 수준이던 91개 회원조합 전체 수익규모는 지난해 1857억원을 기록했다.

3년 사이 수익은 세배 늘었고 자기자본도 두배 가량 증가하는 등 수익성과 건전성이 대폭 개선되면서 지난해 회원조합 가운데 99%가 흑자를 달성하는 성과를 이뤘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