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미스터리 나눔 버스’ 봉사 활동 진행

-용산 지역 민ㆍ관ㆍ학 연합 ‘용산 드래곤즈’ 결성

-반찬나눔ㆍ송편나눔 등 특별한 릴레이 봉사활동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용산에 위치한 CJ CGV, HDC 신라면세점, LG유플러스, 숙명여자대학교, 용산노인종합복지관, 용산구자원봉사센터 등 민ㆍ관ㆍ학 연합으로 ‘미스터리 나눔 버스’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미스터리 나눔 버스는 참가자들이 사전에 어떤 봉사 활동을 하게 될지, 누구와 함께 하게 되는지 등을 공유 받지 않은 채로 제공된 ‘키워드’만으로 선택한 버스에 탑승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참가자들은 편견 없이 다양한 활동을 경험할 수 있으며 예상치 못한 만남에서 오는 재미와 함께 다양한 용산지역 공동체와의 협력 관계를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미스터리 나눔 버스 봉사 활동 이미지.

아모레퍼시픽을 포함해 자발적으로 신청한 총 140명의 봉사자들은 오전, 오후조로 나뉘어 용산구 일대의 봉사활동 장소로 버스를 타고 이동하게 된다.

첫 번째 버스는 ‘반찬’ 나눔, 두 번째는 ‘송편’ 나눔, 세 번째 버스는 ‘냉장고 정리 수납’ 나눔 버스로 구성해 반찬 나눔과 송편 나눔은 용산노인종합복지관과 숙명여대 한국음식 연구교육원의 협조를 받아 참가자들이 직접 조리한 반찬과 송편들을 용산 해방촌과 보광동 일대의 독거 어르신, 저소득 가구를 방문해 전달했다.

냉장고 정리수납 활동의 경우 맘테크의 냉장고 정리 전문 강사진의 재능기부를 토대로 봉사자들이 해방촌 일대 20가구를 직접 방문해 냉장고 정리수납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용산 지역 민ㆍ관ㆍ학 연합 활동 ‘미스터리 나눔 버스’ 봉사 활동은 올해 6월에 진행한 ‘게릴라 가드닝’을 시작으로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발전을 위한 ‘협력적 CSR 모델’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성장의 우수 사례로 볼 수 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