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美 고위인사들 잇달아 만나 車관세 협조 요청


- 18~19일 美 고위 인사 잇달아 면담
- 車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한 韓 업체 의견 전달
- “경제에 큰 타격 줄 수 있는 통상 현안에 민간도 힘 합쳐야” 판단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정의선<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국 현지에서 행정부 및 의회 고의 인사들과 잇달아 만나 미국의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문제를 호혜적으로 조처 해달라고 요청했다.

2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18일과 19일 윌버 로스 상무장관, 조니 아이잭슨 조지아주 상원의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차례로 면담하며 미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한국산 자동차관세 부과(최대 25%) 가능성에 대한 국내 자동차업계의 의견을 전했다.

정 부회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이 성공적으로 이뤄진 만큼 한국산 자동차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 관련 호혜적 조처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현대ㆍ기아차 등이 미국 공장 운영을 통해 미국 자동차산업의 일원으로 노력해온 점과 현지 판매 현황에 대해서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들은 정 부회장의 설명에 대해 현재 진행중인 무역확장법 232조 관련 조사에 참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은 “한국 자동차산업을 넘어 경제에 큰 타격을 줄 통상 현안에 민간도 힘을 합쳐야 한다는 판단아래 정 부회장이 미 고위 관계자들과의 면담에 직접 나섰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5월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산자동차와 부품에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우리 자동차업계는 관세 부과의 예외를 인정받거나 낮은 관세율을 적용받기 위해 한미 양국이 이미 자동차 교역 시 상호 무관세 혜택을 받고 있다는 점, 지난 3월 한미FTA 개정 합의로 비관세 무역 장벽을 추가 제거한 점 등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이번 미국 출장에서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과 기아차 조지아 공장도 찾았다. 그는 공장 현안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은 뒤 최근 생산에 들어간 신형 싼타페 등 생산라인을 집중 점검했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