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차기 총선 출마할 생각“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차기 총선에 출마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차기 총선 출마 계획을 묻자 “지금 생각으로는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짧은 임기로 장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에 그는 “이 일이라는 게 제가 하고자 해서 되는 것만도 아니고 임명권자 의견도 있기 때문에 출마하기에 아깝다고 생각할 정도의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21대 총선은 2020년 4월 치러질 예정이다. 진 후보자가 여가부 장관에 임명되면 최장 1년 3개월가량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탁현민 행정관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혜화동 시위를 지지해 역풍을 맞았다는 이야기도 있다”며 탁현민 행정관의 거취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 판결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이에 진 후보자는 “개인 사건에 대한 의견과 무관하게 여가부가 다른 부처들을 독려하고 이끌어가면서 차별 문화를 개선하는 데 힘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