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회담]남북정상 내일 백두산行 …평양서 백두산까지 어떻게 가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평양서 삼지연공항까지 대통령 공군1호기로 이동

-백두산 중턱까지 차량, 장군봉까지 케이블카, 천지까지 도보 또는 곤돌라

[헤럴드경제=평양 공동취재단 김수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0일 함께 백두산에 가기로 함에 따라 이동 경로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평양 현지 언론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의 삼지연 공항으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7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회담 후 진행된 만찬에서 건배사를 하면서 “내가 오래 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언급한 것을 잊지 않고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이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인다. 그만큼 남북 협력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다.

▶평양서 삼지연공항까지 대통령 공군1호기로 이동=김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이 ‘천지까지 가느냐’고 질문하자 “일단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상에 따라 유동적이다. 기상이 좋지 않으면 중간쯤에 끊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산행 방식에 대해서는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나 보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 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답했다.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다.

▶삼지연-백두산 중턱은 차량, 장군봉까지는 케이블카, 천지까지는 도보 또는 곤돌라=삼지연 공항까지의 이동은 북한 고려항공이 아니라 방북단이 평양으로 갈 때 타고 간 대통령 전용기(공군1호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방북단 전체는 함께 백두산으로 이동한 뒤 삼지연공항에서 성남 서울공항으로 올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평양을 들러 북측 인원을 내려준 뒤 서울공항으로 이동하는 방안도 가능하다.

과거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한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삼지연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두산을 가려는 해외 여행객이 많고 국가적 행사도 인근에서 자주 열려 관리가 잘 되고 있다는 것이다.

백두산으로 갈 때 삼지연공항 인근 기상이 좋지 않으면 양강도 혜산 황수원비행장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차량으로 삼지연을 거쳐 백두산으로 가야 해 이동 시간이 좀 더 걸린다.

삼지연 공항에서 차량으로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까지 가는데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장군봉에서 천지까지는 약 1.5㎞ 정도 떨어져 있는데 이동 수단으로 곤돌라가 갖춰져 있고, 2000여개의 돌계단이 조성돼 도보 이동도 가능하다. 시간과 일정 등을 고려해 곤돌라를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삼지연 지역은 구름이 조금 끼고 최저기온 4도, 최고기온 20도로 예상된다. 비가 올 가능성은 10∼20%여서 쾌적한 산행이 될 수 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