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회담]서울엔 비가 부슬부슬..백두산 날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15만명의 평양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평양 공동취재단 김수한 기자] 남북 정상이 백두산으로 가는 20일 아침 서울에서는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다. 허나 백두산은 오늘 종일 맑아서 남북 정상들에게 천지의 비경을 꾸밈 없이 내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해발 고도 2600m가 넘는 백두산 천지 주변의 한낮 기온은 4도 안팎이 되겠다. 체감 온도는 0도 안팎까지 떨어져 쌀쌀할 것이다.

남측은 비구름의 영향을 받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섬 지방의 호우 특보는 해제됐지만 전남 완도 부근에는 여전히 굵은 비가 내리고 있다.

서울도 비가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다시 내리고 있다.

앞으로 남해안 지방에는 5에서 30mm, 내륙 곳곳으로는 5mm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남부 지방의 비는 오늘 오전 중에 그치고 중부 지방은 오후까지 산발적인 비가 내릴 수 있겠다.

현재 서울 기온은 19.5도를 보이고 있다. 한낮 기온은 서울이 22도로 비교적 선선할 전망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