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회담] 한반도평화본부장 “비핵화 협상, 속도감있게 추진…톱다운 성과 증명돼”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0일 “이 시기는 절대 잃어버릴 수 없는 중대한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속도감을 갖고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향후 펼쳐질 남북미 비핵화ㆍ평화정착 협상에 대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일단 내주 한미정상회담이 있을 것이고, 유엔총회 계기에 장관급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며 “북미가 만나 협상하면 아주 좋은 진전이 이뤄질 것이고, 그것을 기초로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뤄지면 금상첨화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 대한 폐기 등을 얘기한 만큼 이제는 외교적 협상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를 의논할 때가 됐다”며 “모든 것이 책상에 올라왔다. 여러 요수, 추가로 각자 원하는 요소에 대해 서로 만나 미국과 북한이 구체적으로 협상할 때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이제 외교부, 정부는 평양선언 성과를 기초로 유엔 총회, 한미회담, 북미회담 등을 통해 비핵화 진전을 가속화하고 한반도 평화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이런 측면에서 평양선언은 남북관계의 진전이 북미 진전을 밑받침한다는 우리의 논리를 방증한다”고 해석했다. 이 본부장은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앞두고 우리 정부와 미국 측은 아주 긴밀히 협의해왔다”며 “앞으로 속도감을 갖고 나아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또 “평양 정상회담 성과는 실질적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지난 4월 판문점선언에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면 이번에는 그 의지를 구체화할 실천적 조치를 합의한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TV 앞에서 그걸 했다는 것이 아주 중요한 대목”이라며 “과거에는 북한이 이 정도로 최정상급에서 대외적으로 (비핵화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힌 바 없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