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회초년생 위한 ‘청년쉐어하우스’ 건립 지원

- 서대문구에 지상 5층 연면적 110평 규모 서울시 청년 18명 입주
- 민간ㆍ공공ㆍ시민사회 상생 협력 모범사례로 청년주택문제 해소 기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은 청년들의 주택난 해소를 위해 ‘청년쉐어하우스’를 건립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 서대문구에서 19일 입주식을 가진 청년쉐어하우스는 지상 5층, 연면적 110평 규모의 다세대 주택으로 서울시에 거주중인 만 19~35세의 무주택 1인 미혼가구 청년 18명이 입주한다.

입주 청년들은 주변시세의 절반 수준인 보증금 450만원에서 1060만원, 월 임대료 7만8000원에서 18만6000원을 내면 거주할 수 있다.

이번 청년쉐어하우스는 포스코1%나눔재단에서 건축비를 출연하고 서대문구가 부지를 제공했으며 청년들이 스스로 주거이슈를 해결하고자 설립한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에서 주택 운영을 담당함으로써 민간ㆍ공공ㆍ시민사회 상생 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녹슬 걱정 없는 철’로 불리는 ‘포스맥(PosMAC)’이 내ㆍ외장재로 사용되고 특수 단열시공으로 외벽이 두꺼우며 삼중창을 통해 열손실을 최소화하는 등 에너지 효율이 높아 국내에서 철골 다세대주택으로는 최초로 (사)한국패시브건축협회로부터 패시브하우스 인증을 받았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