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과 빈서 곧 협상”…‘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또 강조

사진=AP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이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환영 입장을 표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2021년1월)내 비핵화 완성 등 북미간 근본적 관계 전환을 위한 협상에 즉시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북한 카운터파트간 북미 채널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조만간 가동되기 시작될 전망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외부 참관 속에서 영구폐기하기로 한 조치 등을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만날 것을 리용호 외무상에게 오늘 아침 요청했다”며 이와 함께 최대한 빨리 오스트리아 빈에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자는 제안을 북한 대표자들에게 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에 가동될 빈 채널과 관련, “이는 2021년 1월까지 완성될 북한의 신속한 비핵화 과정을 통해 북미 관계를 변화시키는 한편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협상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이어져 온 북미간 교착 국면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전망이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