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리지 않은 의혹…유은혜 지명철회 청원 7만명 돌파

- ‘1년짜리 장관’ 지적 속 백년대계 우려
- 지명유지 청원은 7800명 ‘제자리걸음’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남북정상회담에 파묻혔지만, 그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여전히 시끌벅적하다. 지명철회 요구에 동의하는 청원 참여인원만 7만명을 넘어섰다.

유은혜 의원의 교육부장관 후보자 지명과 동시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유은혜 의원의 교육부장관 후보 지명 철회해 주세요’라는 지명철회 요구 청원은 20일 오전 기준으로 7만명을 상회하고 있다. 전날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인사청문회가 진행될 당시만 하더라도 6만명 선에 머물러 있었다.

반면 지명철회 청원의 ‘맞불’ 성격인 유 후보자의 지명 유지 청원 참여인원은 7800명 선에서 멈춰선 상태다.

유 후보자에 대해 여전히 싸늘한 청와대 게시판 여론은 전날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유 후보자가 교육정책에 대한 책임있는 비전은 물론 자신을 둘러싼 다양한 의혹과 관련해 뚜렷한 해명을 내놓지 못했기 때문으로 이해된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물 마시는 유은혜 후보자. [제공=연합뉴스]

유 후보자는 청문회 답변과 모두발언을 통해 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높이기 위해 고교 무상교육을 도입하고, 2015 교육과정의 현장 안착을 위해 고교학점제를 체계적으로 도입하며, 국가교육위원회라는 새로운 교육정책 거버넌스의 방향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책 비전은 ‘1년짜리 장관’이라는 지적에 발목이 잡혔다. 유 후보자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를 물으며 1년짜리 장관이 될 수 있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유 후보자의 답변은 분명하지 못했다. 그는 “국무위원 임기는 인사권자가 결정하는 것이다. 장관직에 최선을 다하지 못하면 총선이란 기회가 주어질지도 의문”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유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싸고 제기된 다양한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이 부족했다. 그는 딸의 덕수초등학교 위장 전입과 관련해서만 사과했을 뿐 그 외 아들의 병역면제, 보좌관 불법채용, 강사경력 허위기재, 피김기관 사무실 특혜,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의혹에 대해서는 “단순 실수였다”, “고의가 없었다”며 피해갔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