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러시아 킹크랩 연말까지 가격동결

-2㎏ 내외 대 사이즈, 9만9900원에 선보여
-“연말까지 가격 동결해 가격 부담 덜 것”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홈플러스가 러시아산 활 킹크랩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인다.

홈플러스는 올해 연말까지 전 점에서 러시아 직소싱 활 킹크랩 가격동결 행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선보이는 활 킹크랩은 러시아에서 직접 공수한 레드 킹크랩으로, 북태평양에서 어획 후 생물상태 그대로 들여왔다.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2㎏ 내외 대 사이즈로 홈플러스 전 점에서 마리당 9만99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100g당 약 4900원인 셈으로 타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킹크랩(100g당 7900원)보다도 40% 가량 저렴하다”며 “1㎏당 10만원대까지 급등하는 연말에 비하면 반값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킹크랩, 랍스터로 대표되는 수입 갑각류는 러시아, 캐나다 등 전량 수입에 의존하다 보니 시세변동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여기에 각종 가족모임, 행사가 많은 연말이 되면 킹크랩 수요가 높아져 가격 또한 급증한다. 하지만 홈플러스는 올해 연말까지 킹크랩 가격을 동결해 고객들의 가격 부담을 덜겠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가 킹크랩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러시아 현지 선단과의 사전계약을 통해 대량물량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총 24톤(1만2000마리)의 행사물량을 선보였다면 올해는 매달 25톤씩, 연말까지 총 100톤(5만 마리) 물량을 선보인다. 이는 역대 최대 행사물량으로, 지난해보다 물량을 4배나 늘린 셈이다.

노수진 홈플러스 수산팀 바이어는 “최근 킹크랩 인기가 꾸준히 높아지면서 한 발 앞서 킹크랩을 출시한 데 이어 각종 가족모임, 행사가 많은 연말까지도 가격 부담 없이 킹크랩을 구매할 수 있도록 가격동결 행사를 마련했다”며 “향후에도 킹크랩은 물론 각종 인기 수산물을 저렴하게 마련해 수산물가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