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 ‘미스 모로코’ 의 추락

[사진= 노헤일라 르멜키 페이스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20대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에 갇히게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로코 법에 따르면 부주의에 따른 차량 사망사고는 최소 3개월에서 최장 5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고 음주 운전의 경우 가중처벌된다.

르멜키는 ‘모로코의 바비’, ‘미스 모로코’로 불린 유명인이지만 이번 사고로 한순간에 이미지가 추락했다.

르멜키는 올해 레바논에서 열린 미인대회에서 ‘미스 유니버스’에 선발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