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동대 오작교 폭파 협박글’ 대학생 “장난으로 그냥…”

-경찰·군부대 출동 소동…5시간여 만에 자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톨릭 관동대 내 오작교를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는 글이 게시돼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으나 대학생의 장난 글로 드러나 어이없는 해프닝으로 끝났다. 오작교는 가톨릭 관동대 내 남자기숙사와 여자기숙사를 연결하는 건물 2층에 있는 다리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20일 대학 내 시설물 폭파 협박 글을 커뮤니티 게시판에 게시한 대학생 A(20)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이날 낮 12시 24분께 가톨릭 관동대 커뮤니티 게시판에 오작교 폭파 테러를 예고하는 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날 오후 4시 36분께 학교 측과 함께 현장에 출동해 폭발물 검색 활동을 벌였으나 위험물은 없었다.

또 군부대도 출동했으나 테러 의심이 발견되지 않아 곧바로 철수했으며, 모든 상황은 이날 오후 7시께 종료됐다.

조사결과 폭파 협박 글을 쓴 A씨는 이 대학교 학생으로 확인됐다.

A씨는 자신이 게시한 글의 댓글에 “경찰과 군부대가 출동해 조사 중”이라는 내용을 보고 겁을 먹은 나머지 글을 게시한 지 5시간여 만에 경찰에 전화로 자수했다.

A씨는 경찰에서 “장난삼아 폭파 테러 글을 게시했다”며 “게시판에 10개 이상 댓글 받아 ’hot‘글로 선정돼 관심받을 목적으로 게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초범이고 학생인 점, 자수한 점 등을 참작해 불구속 입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