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그룹, 구몬·빨간펜·웰스 고객센터 하나로 통합


콜센터 ‘콜(Call)로세움’ 개원…‘고객센터 BPO’사업도 추진

교원그룹(대표 장평순)은 ‘구몬’ ‘빨간펜’ ‘웰스’ 고객센터를 하나로 통합한 ‘콜(Call)로세움’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콜로세움은 기존 콜센터를 개편한 통합콜센터. 고객만족 서비스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고객센터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도 추진한다.

지난 19일 열린 입주식에는 교원그룹 장동하 기획조정실장<사진 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교원그룹은 그동안 구몬학습, 빨간펜, 웰스, 라이프 등 각 사업 브랜드별로 콜센터를 운영해 왔다. 콜로세움은 분산 근무하던 상담직원과 관리조직 등 250여명이 함께 근무하게 된다.

고객의 상담이력, 주요 문의정보, 이용 중인 상품 내역 등 각 브랜드 및 채널별로 유입되는 고객접점 정보를 통합 관리해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고객응대에 활용할 계획이다. 정보를 통합 관리함으로써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해 상담품질을 높이고,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교원그룹은 콜센터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관련 인력을 육성, 고객센터 BPO사업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전사의 고객 접점을 하나로 통합함으로써 업무 효율화를 도모하고 상담 직원 개개인의 전문성을 높여 한 단계 수준 높은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