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日 아베, 자민총재 3연임…’전쟁가능 국가’ 개헌 야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 열린 차기 총재 선거에서 승리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득표율 68.3%…韓·中 등 주변국과 갈등 재연 우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각종 악재로 지지율이 고전을 면치 못하던 아베 신조(安倍晋三·63) 일본 총리가 20일 6년만에 열린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61) 전 간사장을 큰 표차로 누르고 승리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의원내각제인 일본 정치 시스템에서 집권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라 총리직을 계속 맡게 됐다.

이날 개표 결과 아베 총리는 국회의원표 405표, 당원표 405표 등 810표 가운데 68.3%인 553표(의원표 329표, 당원표 224표)를 얻어 큰 표차로 승리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254표(의원표 73표, 당원표 181표)를 얻는 데 그쳤다.

아베 총리의 임기는 오는 2021년 9월까지 3년이다. 현재 중의원의 임기도 2021년 10월인 만큼 아베 총리가 중의원을 해산하지 않으면 앞으로 3년간 총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총재선거 압승으로 장기집권 기반이 공고해짐에 따라 그는 평소 정치적 소명으로 내세웠던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군비 확충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전쟁을 포기하고 전력 및 교전권 보유를 금지한 현행 평화헌법 개정에 대해 반대여론이 강한 만큼 일단은 이들 조항을 그대로 두고 자위대 설치 근거를 추가하는 방향으로 개헌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전쟁가능한 국가로의 개헌과 군비 확충에 대해 한국과 중국등 주변국이 반발하면서 갈등이 재연될 우려도 있다.

앞서 아베 총리는 2012년 총재선거에서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시바 전 간사장을 겨우 눌렀다. 2015년에는 아베 총리 단독으로 출마해 무투표로 총재를 연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