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QM6 GDe,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최초 2만대 돌파


- 출시 후 8월까지 월 평균 1611대 판매…경쟁 모델대비 3~6배 이상 많아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국내 중형 가솔린 SUV 판매 1위의 QM6 가솔린 모델 ‘QM6 GDe’가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중 최초로 누적 판매 2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QM6 GDe는 지난 8월까지 1년 동안 1만9410대의 판매를 이룬데 이어, 9월에도 19일 기준 1000여대가 출고됐다.

작년 9월 첫 출시 직후부터 큰 관심을 받아온 QM6 GDe는 그 동안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솔린 SUV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인식을 깨고 중형 가솔린 SUV 시장에서 타 모델들과 큰 격차로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자료 기준으로 출시 후 지난 7월까지 QM6 GDe의 월 평균 판매 대수는 1553대(8월까지 평균은 1611대)로, 이는 같은 기간 두 주요 경쟁 모델의 월 평균 판매량인 483대와 246대 대비 각각 3배 이상, 6배 이상 많은 실적이다.

국내 출시됐던 중형 가솔린 SUV들의 총 판매 대수를 살펴 보면 더 큰 차이를 볼 수 있다.

KAMA 자료에 따르면 1992년부터 2018년 7월까지 26년여 동안 세 경쟁사에서 내놓았던 주요 중형 가솔린 SUV 모델 4개 차종의 판매 대수는 총 1만5908대에 머문다. QM6 다음으로 많이 팔린 중형 가솔린 SUV는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만5542대가 팔린 르노삼성자동차의 QM5로, 당시 가솔린 SUV의 성공 가능성을 예고했던 모델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QM5로 쌓아 올린 가솔린 SUV의 성공 노하우를 후속 모델인 QM6 GDe에 접목시키며 이미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은 가솔린 SUV를 한국 시장에 안착시켰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그 동안 고전을 면치 못하던 국내 가솔린 SUV 시장에 등장한 QM6 GDe는 편안하면서도 합리적인 도심형 SUV를 찾는 고객들의 니즈를 성공적으로 선점한 모델”이라며 “르노삼성자동차는 고객을 위한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으로서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을 계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