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 ‘인민의 어머니’ 이미지 연출”…소박한 투피스에 매니큐어도 안발라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평양에서 개최된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선보인 패션이 주목 받고 있다.

20일 일본 아사히신문은 “리설주 여사가 이번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신중하고 검소한 이미지를 연출하며 북한 최고 지도자의 아내에게 요구되는 ‘인민의 어머니’ 모습을 연출하려 했다”고 평했다.

리설주는 18일 오전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과 함께 공항 활주로에서 맞았다. 오후에는 김 여사와 함께 옥류아동병원과 김원균 명칭 음악종합대학 등을 방문했고 목란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정상회담 이틀째인 19일에는 옥류관 오찬과 대동강수산물식당 만찬에 참석했다.

리 여사는 지난 18일 오전 김정은과 함께 평양 국제공항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마중하러 나왔을 때부터 같은 날 만찬 자리까지 짙은 감색 투피스 차림을 유지했다.

김정숙 여사가 상황에 맞게 이날 두 종류의 양장과 한복을 선보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김 여사는 이날 흰색 투피스 차림으로 북한에 도착한 후, 평양 옥류아동병원 방문 때에는 편안하면서도 품격 있어 보이는 블루계열의 투피스로 갈아입었다. 만찬장에서는 한복을 선보였다.

회담 이튿날인 19일에도 마찬가지였다. 리 여사는 이날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가는 흰색 스트라이프 무늬가 들어간 남색 투피스를 입었다. 손톱에는 매니큐어도 바르지 않았으며, 목걸이는 심플한 디자인이었다.

아사히는 리 여사의 배려심이 돋보이는 행동에도 주목했다. 리 여사가 문 대통령 내외와 걸어갈 때에는 대통령 내외에게 길을 양보하는 모습이 자주 비춰졌으며, 앞서 18일 공항에서 김정숙 여사에게 꽃다발을 건넨 북한 소년이 긴장한 듯 보이자, 부드럽게 어깨를 다독이는 등 배려심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