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미 사이 조치, 균형있게 취해나가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의 상호 조치가 균형있게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대국미 보고에서 “일단 싱가폴 선언에서 북미간 합의가 있었다.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취하는 것이고 미군의 유해를 송환하며, 미국은 (대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북한의 안전 보장을 취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 취재진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평양 선언’에 북한의 추가 조치의 전제 조건에 ‘상응 조치’라는 단서가 붙어있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어떤 조치를 제공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조치들은 북미 사이에 균형있게 취해나가야 한다. 북이 비핵화 조치를 하면그에 맞게 미국도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북에 안전보장을하면서 새로운 북미관계가 만들어가야 된다. (미국이)조치를 취한다면 북도 추가적으로 비핵화 조치를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