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4일 트럼프 대통령과 종전선언 논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대국미 보고에서 “우리는 연내에 종전선언을 목표로 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때 그부분을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 유엔총회 방문을 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 질문에 대해 “우선 종전선언에 대해 똑같은 말을 개념들이 다르다. 우리가 사용하는 종전선언의 개념은 65년전 정전협정 체결 당시 전쟁을 종식한다는 선언이다. 그리고 평화협정 약속이 65년간 이뤄지지 않았다. 그래서 그 출발로 우선 전쟁을 종식한다는 정치적 선언을 먼저하고 그것을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출발점으로 삼아 북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때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북미 관계 정상화한다는 것이 우리가 종전선언이란 말을 사용할 때 생각하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 취재진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이 마치 평화협정 비슷하게 효력이 있어 예를 들면 유엔사의 지휘를 해체하게끔 만들거나 주한미군을 철수 압박 받게하는 효과가 생긴다거나 하는 것처럼 평화협정으로 생각하는 견해가 있는것같다”며 “개념을 달리하는 것 때문에 종전선언의 시기에 대해 헷갈리게된다고 저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방북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도 제가 말한것과 같은 개념으로 종전선언을 생각했다. 종전선언은 이제 전쟁을 끝내고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정치선언이다”며 “그리고 그와함께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평화 협상의 시작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협정은 완전한 비핵화가 최종단계에서 이뤄져야 한다. 그때까지 종전체제는 유지된다. 유엔사 주한미국 부분은 전혀 영향이 없는 것이다”며 “ 그런 문제는 완전한 평화가 구축되고 난 이후에 다시 논의 될 것이다. 주한미국은 한미동맹에 의해 주둔하는 것이다. 그것은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 무관하다. 전적으로 한미간의 결정에 달려있는 것(주한 미군 주둔)이다. 그런점에 있어 김 위원장도 동의했다”고 강조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