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적대 구호 사라진 평양…살기 위해 핵 폐기하려는 것”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0일 “북이 핵을 개발할 때는 살기 위해 했지만 이번에는 살기 위해 핵을 폐기하려는 것”이라면서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긍정적으로 평가한 만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2박 3일간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박 의원은 이날 JTBC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남북회담은 완전히 성공적이었고, 이번 합의서 역시 굉장히 성공적인 합의서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비핵화와 관련한 내용을 두고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 그리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어떻게 결론지어지느냐가 비핵화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북한이 핵 리스트를 미국에 공개할지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그 문제와 관련해 어떤 대화를 나눴더라도 합의서에 (해당 내용)을 박을 수도, 발표할 수도 없는 문제”라면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음성을 유엔총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잘 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영변 핵 시설에서 생산 중인 플루토늄 등 핵물질을 생산하지 않겠다는 확약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지난 2002년 이후 16년 만에 북한을 찾은 박 의원은 “변화와 개혁, 발전 그리고 희망을 봤다”며 “평양만 해도 상전벽해가 됐다. 과거에는 주민들의 표정이 어두웠는데 지금은 굉장히 활기에 차고 희망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놀란 건 적대적 구호를 담은 현수막이 다 사라진 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진행된 KBS와의 인터뷰에서는 “김 위원장은 한마디로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의 판박이였고 연설도 굉장히 잘했다”며 “아무래도 중고등학교를 서양에서 다녔기 때문에 굉장히 진취적이었다. 시대에 맞는 사고를 하고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이 핵을 개발할 때는 살기 위해 했지만 이번에는 살기 위해 핵을 폐기하려는 것”이라면서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긍정적으로 평가한 만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일부 야당이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의 구체적 진전이 없었다고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북한 핵의 근본을 모르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북미가 교착상태에 있을 때마다 구원투수로 나타나 성공을 시켰다. 그러한 지적은 잘못 보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