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 한국콜마, 새로운 피부전달체 ‘탄성리포좀’ 개발

자유자재로 몸집 늘였다 줄이는 물질로 SCI급 저널 등재

자유자재로 몸집을 늘이고 줄일 수 있어 피부의 좁은 틈을 통과해 깊숙이 침투 가능한 피부전달체가 개발됐다.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ODM기업 한국콜마는 새로운 피부전달체 ‘탄성리포좀’을 개발, 관련 논문이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저널 ‘나노머티리얼즈(Nanomaterials’ 8월호에 게재됐다고 20일 밝혔다.

탄성리포좀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효능성분의 피부 침투율을 극대화해 피부 자극이 덜하고 안전한 게 특징. 한국콜마 기초화장품연구소가 수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것으로, 피부 장벽의 좁을 틈을 통과할 수 있다. 기존 피부전달체로 이용되던 ‘리포좀’이라는 물질에 자유자재로 몸집을 늘였다 줄였다 할 수 있는 탄력성을 부과했다. 몸집을 줄여 피부 사이를 통과하면 피부 깊숙이 침투가 가능하다.

기초화장품연구소 홍인기 수석연구원은 “탄성리포좀을 기능성 화장품에 적용하면 빠른 시간 안에 뛰어난 피부개선 효과를 내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능성 기초화장품 외에도 마스크팩, 바르는 의약품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