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서도소리’ 공연…남ㆍ북 소리로 잇는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해 오는 27일 이태원동 용산아트홀에서 ‘명창 박정욱 서도(西道)소리’ 공연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서도소리보존연구회 주최로 개최되는 이 행사는 1부 ‘서도소리마당’, 2부 ‘서울소리마당’으로 꾸며진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인 서도소리란 황해도와 평안도 일대 전통소리를 의미한다.

1부 서도소리마당에서는 영변가, 수심가, 계월향의 춤, 배뱅이굿, 해주산염불, 개성난봉가, 용산잦은아리 등을 감상할 수 있다. 2부 서울소리마당은 판열음, 아리랑, 교방춤, 판놀음 등으로 구성된다.

공연을 이끄는 박정욱 명창은 서도소리 뿐 아니라 황해도 평산소놀음굿과 재담소리 이수자로 우리나라 대표 소리꾼이다. 박 명창은 올 초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용산공예관을 통해 구와 인연을 맺었다. 박 명창은 “서도소리에는 허무와 원망, 흥이 뒤섞인 관서지역 사람의 삶이 묻어있다”며 “반듯하고 명랑한 애조의 서울소리와 함께 두 소리가 우리 삶 속에 스며들길 바란다”고 했다.

이 날 박 명창 외에 최은호, 김점순 등 경기민요 명창도 함께 공연을 한다. 입장료는 전석 3만원이다. 다만 용산구민은 무료다.

성장현 구청장은 “남북 소리를 한데 모아 전통문화 공연을 선보인다”며 “서도와 서울 옛 소리를 두루 접할 흔치 않을 기회”라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