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수익 증가에 올 상반기 여전사 당기순이익 24.3%↑

[자료=금융감독원]

92개 여전사 당기순이익 1조1066억원

대출자산 증가에 이자수익↑

내달 DSR 등 도입, 가계부채 모니터링할 것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올해 상반기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들의 당기순이익이 24.3% 급증했다.

금융감독원이 21일 발표한 여전사 잠정 영업실적을 보면 올 상반기 92개 여전사들의 당기순이익은 1조106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8901억원보다 2165억원(24.3%) 급증한 것이다.

이같은 큰 폭의 순이익 증가는 대출이 증가하면서 이자수익이 2972억원 늘었기 때문이다. 다만 대출이 늘며 조달비용도 1473억원 함께 증가했다.

고유업무 순이익은 할부 및 리스 등의 자산이 증가하면서 전년동기(1조2876억원)보다 639억원(5.0%) 늘어난 1조3515억원을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유업무수익은 크게 증가하지 않았으나 이자수익이 크게 늘었다”며 “대출증가에 따라 이익이 늘었고, 또 여전사들이 늘어나며 자산증가가 이뤄져 수익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상반기말 현재 여전사는 92개(할부금융사 21개, 리스사 25개, 신기술금융회사 46개)로 지난해말보다 3개 증가했다. 상반기 중 신기술금융전문회사 3곳을 포함, 4개 신기술금융회사가 신규등록하고 1곳이 등록을 말소했다. 지난 2016년 9월 최소자본금 규제가 20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완화되며 지금까지 17곳의 신기술금융전문회사가 등록했다.

여전사가 늘면서 총자산 규모도 지난해 상반기말(124조7000억원) 대비 9.9%(12조4000억원) 증가한 13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고유업무자산은 53조5000억원, 대출자산은 65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7.9%(3조9000억원), 14.5%(8조3000억원) 씩 늘었다.

연체율은 1.97%로 전년 동기(2.07%) 대비 0.10%포인트 하락했고 고정이하여신비율도 1.93%로 0.23%포인트 낮아졌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6.1%로 0.2%포인트 하락했고 레버리지 비율은 6.7배로 비슷한 수준을 보여 모든 여전사가 조정자기자본비율(7% 이상), 레버리지비율(10배 이내) 등 감독규정에서 정한 지도기준을 충족했다.

금감원은 “건전성, 유동성 등 경영지표 변동추이 지속 모니터링하고 연체율 등 자금조달여건, 유동성 관리 현황 등을 점검할 것”이라며 “여전사 가계부채 증가율 등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내달 여전업권 특성을 반영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를 도입하고 가계대출ㆍ개인사업자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정할 방침이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