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다 준지 국제로봇연맹 회장 “서비스로봇 성장 대비하라“

생산성본부 CEO 강연서 밝혀 “미래 제조업은 로봇에 의한 주문제작” 

돌봄, 심부를 등 ‘서비스로봇’의 성장에 기업들이 적극 대비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나왔다.

한국생산성본부(KPC·회장 노규성)가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로봇기술의 발전과 미래 산업의 예측’이란 주제로 연 CEO 북클럽 강연에서 야스카와전기 츠다 준지 회장<사진>은 이같이 밝혔다.

야스카와전기는 산업용로봇 글로벌 선두기업이며, 츠다 회장은 국제로봇연맹 회장도 역임하고 있다. 츠다 회장은 이날 글로벌 로봇산업 및 기술 현황을 비롯해 인더스트리4.0 시대 로봇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강연했다.

츠다 회장은 “전세계에 보급된 로봇이 현재 200만대에서 3년 후 300만대로 증가하는 등 로봇 보급이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인더스트리4.0에 따른 영향”이라며 “한국은 특히, 전 세계적으로 산업용로봇을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츠다 회장은 로봇을 산업·서비스·필드용 로봇으로 분류하고 분야별 시장 전망도 밝혔다.

그는 “현재 생산되는 로봇의 97, 98%가 산업용로봇”이라며 “서비스로봇은 화제성은 높으나 아직 비즈니스적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기업은 거의 없다. 서비스로봇이 갖춰야 할 기술수준이 높아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아직은 관련 기능이 많이 부족한 상태지만 서비스로봇은 돌봄이나 레스토랑 등 다양한 곳에 많은 쓰임새가 있을 것이다. 어디서 얼마만큼 활용될 수 있을지 로봇의 가치를 잘 생각하고, 이를 구체화해 로봇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필드로봇은 드론 등 어플리케이션과 결합하는 형태인 만큼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제조업의 미래에 대해서는 “제조업의 변화를 알기 위해서는 고객 취향변화에 주목해야 한다. 다음 세대의 중요한 흐름 중 하나가 바로 커스텀메이드(custom made·주문제작)다. 이를 위해서는 기계가 유연해야 하는데 여기에 로봇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연에 이어 정갑영 연세대 전 총장을 좌장으로 츠다 회장, 전남대 박종오 교수,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김경훈 PD가 참여한 패널토론도 진행됐다.

박종오 교수는 “현재 로봇시장은 산업로봇이 주류로 가장 큰 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미래에는 서비스로봇이 많이 활용되고 성장할 것”이라면서 “산업로봇에서 전문로봇, 전문로봇에서 개인로봇으로 로봇 시장의 주력이 변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 김경훈 PD는 “현재 서비스로봇은 미래를 보고 투자하는 단계” 라면서 “아직 뚜렷한 시장 강자가 없는 서비스로봇 시장에 주목해야 한다. 시장 선점이 중요하다. 70년대 야스카와전기와 같이 시장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