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급여체계 전면 개편한다…포괄임금제 폐지ㆍ급여 인상

윤경주 제너시스BBQ 사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 18일 ‘2018년 대한민국 고용친화 모범경영대상’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제너시스BBQ]

- ‘PC오프제’, ‘집중업무 시간제’ 등도 도입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그룹은 창사 23주년을 맞아 급여체계를 전면 개편하고 직원 복지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BBQ는 먼저 수당을 급여에 포함해 일괄 지급하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성과급 제도를 개선해 임직원 보상을 강화하기로 했다. 통상 포괄임금제를 폐지할 경우 실질 급여가 줄어들지만, BBQ는 성과급과 각종 수당 등을 통해 평균 급여를 17.6% 인상했다.

주52시간제도 근무 정착을 위한 실행 방안도 내놨다. 업무시간 외 PC를 끄는 ‘PC오프제’와 하루 두 차례(오전 10~12시, 오후 4~6시) 집중업무시간제도를 도입해 업무 집중도를 높이도록 했다.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 증진 방안도 마련했다. 여가 시간을 활용해 자기개발을 할 수 있도록 사내 동호회 활동을 지원하고, 우수 직원에게 해외연수 기회도 제공한다. 임직원 자녀 학자금 지원과 업무차량 제공, 통신비ㆍ활동비 지급, 사내 안마사 운영 등 기존 복지제도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승홍 제너시스BBQ그룹 인사전략팀장은 “임직원들의 실질 급여를 인상하고 저녁이 있는 삶을 보장하기 위해 대대적인 인사제도 개편을 단행했다” 며 “업계 최고 수준의 급여와 복지혜택을 제공해 직원들이 행복한 기업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