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남북 정상 한라산서 손잡고 획기적 진전 이루길”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다음 남북 정상회담에서는 두 정상이 남쪽 ‘민족의 영산’ 한라산에서 손을 맞잡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한민족 공동번영을 위한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평양 정상회담 메시지를 통해 “남북 두 정상이 지난 20일 북쪽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을 올랐다”며 “‘세계 평화의 섬 제주’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평화의 물결이 이어지도록 평화 중심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확약과 연내 서울 방문 약속, 군사 분야 합의서 채택은 남북 관계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며 “남북 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담보하는 내실 있는 후속 조치가 지속해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를 기반 삼아 확실한 비핵화로 이어지기를 바랐다.

그는 “두 정상이 약속한 한반도 평화시대를 발판으로 삼아 남북 지방정부와 민간 교류도 활성화되어 한반도 구석구석에 평화의 씨앗이 뿌려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남북 교류와 협력의 기틀을 다지는 데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제주는 과거 12년 동안 ‘비타민C 외교’를 통해 북한과 교류 협력해온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평화의 시대를 맞아 제주는 감귤 보내기, 제주-북한 평화 크루즈 개설, 한라산-백두산 생태·환경보존 공동 협력, 제주포럼 북측 대표단 참석, 남북한 교차 관광, 에너지 평화 협력 등 ‘5+1 대북 교류협력 사업’과 청정에너지산업을 통한 북한과의경제협력과 먹는샘물 공동 개발을 추진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