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고속도로 ‘귀성 행렬’…서울→부산 5시간20분

-오후 10~11시쯤 해소될 듯

[헤럴드경제]추석 연휴 첫날이자 토요일인 22일 낮 귀성 행렬이 이어지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지방 방향 정체구간은 총 223㎞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신갈분기점~수원신갈나들목,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목천나들목~남이분기점 등 45.3㎞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광천나들목~대천휴게소, 서천나들목~군산나들목 등 47.5㎞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용인나들목~양지나들목 총 8.1㎞ 구간, 중부고속도로통영 방향은 오창휴게소~남이분기점 20.8㎞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논산요금소~논산분기점, 남천안나들목~정안나들목 등 18.9㎞ 구간,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북단양나들목~단양나들목 총 14.1㎞ 구간에서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일산) 방향은 시흥나들목~서운분기점 등 14㎞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중이다.

서울 방향 고속도로는 비교적 원활한 상태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기흥나들목~수원신갈나들목 등 8.4㎞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교통량이 총 402만대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차량은 52만대로 예상됐고 정오까지 23만대가 나갔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오는 차량은 34만대로 예상됐고 현재까지 13만대가 들어왔다.

오전 4~5시 시작된 고속도로 지방 방향 정체는 오전 8~9시 절정에 이른 뒤 계속 비슷한 수준이 이어지고 있다. 정체는 오후 10~11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은 비교적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9~10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했고, 오후 8~9시 완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1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20분, 목포 4시간40분, 울산 4시간 39분, 광주 4시간40분, 대구 4시간15분, 대전 2시간30분, 강릉 3시간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