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중 들려온 ‘지X하네’ 욕설? “색출ㆍ엄벌해야” 靑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글 갈무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누고 있는 가운데 욕설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카메라 기자를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북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지X하네 라고 말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이 청원에는 3만1200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이 청원 외에도 ‘문재인 김정은과 지X해’ , ‘대통령을 모용한 이 기자를 반드시 찾아 엄벌해 주세요’ 등 총 4건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는 “이번 남북정상의 만남 중에 양 정상이 담소를 나누는 장면 속에, 카메라 기자인지 누군지가 작은 소리로 ‘지X하네’라고 하는 소리가 들린다”며 관련 영상 링크를 첨부했다.

그는 이어 “이건 중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양측 정상이 있는 자리에서 저런 말을 했다는 것은 마음 먹기에 따라 무슨 짓인들 벌일 수 있는 그런 상황이었다고 할 수 있다”며 “그런 자가 저 자리에까지 갈 정도였다면 의전과 경호상의 크나큰 위협이 아니겠는가. 반드시 색출해 직위를 박탈하고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관련 장면은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가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을 나누던 당시다. 당시 김 위원장은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라고 답했다.

이때 화면 밖에서 욕설하는 듯한 웅얼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이를 느린 화면으로 재구성한 동영상도 유튜브 등에 게재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욕설이 아니라 “지나가겠습니다”, “지나갑니다”로 들린다는 의견도 나오는 등 갑론을박이 진행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