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수당 부정지급 18억…환수 금액은 겨우 절반

[사진제공=바른미래당 소속 최도자 의원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매년 양육수당의 부정지급 문제가 지적됐으나 나아질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부정수급 환수 결정액은 제자리걸음이고, 환수금액 비율은 매년 매우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양육수당 부정지급 현황’에 기초해 이러한 사실을 밝혔다. 최근 5년간 양육수당 부정수급 적발 금액은 18억 3797만원 중 환수 납부액은 10억원(55%)이었다. 부정지급된 금액 중 겨우 절반만이 회수된 셈이다.

최 의원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양육수당 전체 부정수급 결정건수는 총 1만167건으로 이중 가장 큰 부분은 보육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에게 양육수당이 잘못 지급된 경우(7551건)로 나타났다.

그다음으로는 90일 이상 해외 장기체류 아동에게 지급된 경우(2477건)이며, 사망아동에게 지급된 경우도 139건에 달했다. 금액으로는 중복지급 10억원, 해외체류 아동 7억7000만원, 사망아동 지급 5600만원 순이었다.

연도별 환수율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복지급은 2013년 86.6%가 환수됐지만, 2017년에는 70.5%밖에 환수되지 않았다. 특히 국외체류 아동에 대한 환수율은 2016년 36.9%에서 작년 17.1%로 다른 부정지급에 비해 환수율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양육수당에 대한 부정지급은 매년 반복적으로 지적되던 사안임에도 부정지급이나 환수금액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특히 복지부는 별도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오늘부터 지급되는 아동수당이 양육수당의 전례를 따라가지 않을지 많은 사람이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