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서 군 퍼레이드 대열에 총기 난사…수십명 사상

- 이란혁명수비대원 8명 사망…부상자 중 여성ㆍ어린이도 포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란 남서부 도시 아흐바즈에서 22일(현지시간)군사 퍼레이드 도중 총격이 발생해 이란 혁명수비대원 최소 8명이 사망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AP통신은 이란 파르스 통신을 인용해 이날 오전 이란 쿠제스탄 주의 주도 아흐바즈에서 군 퍼레이드가 열리는 도중, 카키색 군복을 입은 두 명의 무장 괴한이 오토바이를 탄 채 퍼레이드를 지켜보는 관중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무장 남성들은 군 고위 관리들이 퍼레이드를 지켜보는 스탠드쪽으로도 총격을 가하려 했으나 보안 요원들의 총을 맞고 저지됐다.

AP통신은 현지 매체를 인용해 약 8명의 이란혁명수비대원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국영IRNA통신은 총격으로 20여명이 다쳤으며, 부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 등 민간인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이날 퍼레이드는 1980년 9월22일 이란-이라크 전쟁 개시일을 기념해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공격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 등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이란 국영TV는 무장괴한들이 ‘타크피리’라고 보도했다. 타크피리는 이란에서 급진 이슬람 단체 이슬람국가(IS)를 지칭하는 단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