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욕설, 남북 촬영자간 자리싸움서 비롯된 신경전인 듯

[사진=‘tbs 시민의 방송’ 유튜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누고 있는 가운데 튀어나온욕설 음성은 남북 촬영자간 자리싸움에서 비롯된 신경전으로 보인다.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을 나눌때 김정은 위원장은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라고 답했다.

이때 화면 밖에서 “지X하네”라고 욕설하는 듯한 웅얼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이를 느린 화면으로 재구성한 동영상도 유튜브 등에 게재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욕설이 아니라 “지나가겠습니다”, “지나갑니다”로 들린다는 의견도 나오는 등 갑론을박이 진행 중이다.

CBS노컷뉴스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공식 알림 사이트인 인포넷에 접속해 해당 영상을 확인한 결과, 문제가 된 장면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첫 날인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촬영됐다.

당시 남북 정상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만난 뒤 곧바로 무개차를 타고 해외 정상 등 최고위급 인사의 숙소로 제공되는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백화원 내부에 들어선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백화원 내부를 소개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라고 답했다.

이때 화면 밖에서 욕설하는 듯한 목소리가 중계화면에 잡혔다.

욕설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북측의 전속 사진 기자가 남측 촬영 요원의 카메라 오른쪽 앵글로 급하게 들어오면서 촬영 장면이 일부 흔들렸다.

이때 욕설이 나온 것을 감안하면 해당 욕설은 남북 정상간 대화와 관계없는 남북 촬영요원들 간 몸싸움 과정에서 벌어진 신경전으로 추정된다고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해당 욕설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남북 정상간 대화를 겨냥한 것으로 인식되면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였던 KBS로 불똥이 튀었다. 이날 KBS 게시판에도 촬영 기자를 처벌해달라는 요구까지 올라온 상태다.

논란이 거세지자 KBS는 보도자료를 내고 “생방송을 위해 현장에 있었던 KBS 중계 스태프는 물론 풀취재단에 소속된 촬영기자 역시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화면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